대장동 소각장 반대, 국민청원 재등장

박현주 인턴기자 | 기사입력 2021/06/20 [11:36]

대장동 소각장 반대, 국민청원 재등장

박현주 인턴기자 | 입력 : 2021/06/20 [11:36]

▲ 국민청원 사이트 갈무리     ©부천시민신문

 

부천대장동 쓰레기 소각장 광역화 문제가 국민청원으로 청와대 청원 사이트(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99185)에 다시 등장했다. 지난해 11월 16일 국민청원에 올랐던 대장동 쓰레기 소각장 반대 청원은 기준인 20만 명 이상의 추천을 얻지 못해 답변을 듣지 못했다. 

 

지난 18일 안전/환경 카테고리에 “부천 대장동 쓰레기 소각장 광역화를 결사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으로 게시된 글에서 청원인은 “부천시가 시민들의 동의 없이 대장동 쓰레기 소각장 광역화를 강제로 추진해 그 심각성과 좋은 환경에서 살 권리가 있음을 알리기 위해” 청원을 올린다면서 소각장이 조성되면 “부천은 타 지역에 비해 미세먼지 수치가 높은 만큼 쓰레기를 태우면 발생하는 발암물질(다이옥신)의 증가로 부천시 전체의 심각한 환경오염과 더불어 시민 건강이 위협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청원인은 특히 이번 광역소각장 조성에 대해 “부천시가 시민들의 의견 수렴 없이 무시했고, 시민들을 위한 대책도 없었다”고 폭로하면서 “부천시는 눈앞의 작은 이익만 생각하지 말고, 먼저 부천시민들에게 쾌적하고 살기 좋은 환경을 제공해야 한다”고 일침을 놓았다.   

 

청원인은 마지막으로 “부천시 쓰레기는 부천에서 처리하고 다른 지역 쓰레기는 그 지역에서 처리하는 게 상식적”이라며 “부천시에서 추진 중인 대장동 쓰레기 소각장의 광역화는 반드시 철회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청원은 7월 18일까지이다.

 

한편 대장동 소각장 광역화(현대화) 사업은 부천시가 현재 300t 규모인 소각시설을 900t으로 현대화해 서울 강서, 인천 계양·부평과 함께 쓰는 소각시설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월, 부천시를 비롯한 3개 도시가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었으나 시민들의 반대로 아직까지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디카시-dica詩] 빈 의자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