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각장비대위, 주민 반대서명운동 돌입

“인천 계양·서울 강서와 MOU 체결 망동 중단하고 광역소각장 백지화하라”

나정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6/18 [20:15]

소각장비대위, 주민 반대서명운동 돌입

“인천 계양·서울 강서와 MOU 체결 망동 중단하고 광역소각장 백지화하라”

나정숙 기자 | 입력 : 2021/06/18 [20:15]

▲ 참가자들이 함께  © 부천시민신문


부천대장동광역소각장비상대책위원회를 비롯해 오정동주민자치회, 오정마을자치회, 원종1마을자치회, 원종2마을자치회,신흥마을자치회, 휴먼시아입주자대표회의, 창보APT입주자대표회의, 세종APT입주자대표회의, 삼두APT입주자대표회의, 오정동 영남향우회·호남향우회,충청향우회·방위협의회·체육진흥회·바르게살기·자율방법순찰대·새마을부녀회는 18일 낮 12시 30분 오정동행정복지센터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소각장 반대 서명운동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서영석 국회의원, 김명원 도의원, 나오삼 위원장, 엄기철 회장, 이강인 대장안동네도시개발추진위 위원장, 주민 등이 참여했다. 

 

서영석 의원은 “‘쓰레기 발생지 처리 원칙’에따라 쓰레기를 발생시킨 원인 제공자가 처리해야 한다”면서 “대장동 소각장이 광역화 되면 부천 뿐 아니라 서울 강서, 인천 계양·부평의 쓰레기까지 반입해 소각한다는 것이다. 부천만 ‘쓰레기 발생지 처리 원칙’을 지키지 않는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비판했다. 

 

서 의원은 “이런 발표를 해야 한다는 사실이 참으로 안타깝고 죄송스럽고 분노한다”며, “광역소각장은 오정지역은 물론, 향후 유입될 대장동 주민, 풍향에 따라 상동지역까지 고통이 따를 수 있는 부분인 만큼, 꼭 주민의 의견이 반영되어야 한다. 주민과 소통 없는 정책 추진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부천대장동광역소각장비상대책위원회 등 참여단체들은 <대장동 소각장 광역화에 따른 주민께 드리는 호소문>을 통해 “현재 부천시 쓰레기 하루 소각량은 약 270톤인데 서울, 인천을 포함해 광역화할 경우 1일 900톤 이상을 소각할 예정으로 여기서 발생되는 환경오염은 불 보듯 뻔해 오정지역 주민들의 건강에 치명적인 해를 입힐 것”이라고 경고하고, “오정지역은 현재도 각종 유해 물질 공장(레미콘, 아스콘, 열병합발전소, 쓰레기소각장, 하수처리장, 분뇨처리장)이 점령한 최악의 환경 속에서 생활하는 만큼 광역소각장은 결코 용납돼선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덧붙여 참가자들은 “▲인천계양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국가적 쓰레기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위치에 있음에도 본인 지역구 쓰레기를 부천에 떠넘기려는 어리석은 행동을 즉각 중지하라! ▲부천시는 쓰레기 발생지처리 원칙에 따라 부천 쓰레기만 현대화하여 처리하라! ▲서울 강서, 인천 계양 쓰레기 반입해 태우려는 광역소각장 사업을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 주민 서명 모습  © 부천시민신문


나오삼 부천광역소각장비상대책위 위원장은 성명서를 통해 “박남춘 인천시장은 인천시의 쓰레기를 발생지 원칙에 따라 처리한다면서 ‘부평구와 계양구 폐기물은 부천에서 처리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언제부터 부천시가 인천에 속한 지자체가 되었는가!”라며 “장덕천 부천시장은 강서의 시녀도 모자라 계양의 머슴을 자처하면서 부천시민의 자존심과 건강을 팔아 자신의 출세를 하려고 광역소각장에만 열중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대책위는 “부천시는 그동안의 어리석은 행정을 반성하고 지금 당장 인천 계양과 서울 강서와의 MOU 체결 망동을 중단하고 광역소각장을 백지화하라”고 촉구하면서 ▲광역화 절대 반대 ▲소각장 현대화(지하화)는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해 대장동 아닌 타 지역에 추진할 것 ▲쓰레기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 등 3개항을 밝혔다. 

▲ 서명하는 나오삼 위원장  © 부천시민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디카시-dica詩] 빈 의자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