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미얀마 사태 해결촉구 결의대회 개최

미얀마 유혈사태 종식 및 민주주의 회복 촉구

부천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1/04/13 [15:46]

[경기도의회]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미얀마 사태 해결촉구 결의대회 개최

미얀마 유혈사태 종식 및 민주주의 회복 촉구

부천시민신문 | 입력 : 2021/04/13 [15:46]

 

미얀마의 민주화를 열망하는 연대와 지지의 함성이 도의회에 가득 울려퍼졌다.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대표의원 박근철, 의왕1)은 13일 의원총회가 끝난 후 의회 현관 앞에서 ‘미얀마 사태 해결 촉구 결의대회’를개최했다.

 

 

 

이날 결의대회는 지난 2월 군부가 정권을 장악하고 비상사태를 선포한미얀마 군부의 유혈진압 중단과 민주주의 회복을 촉구하기 위해 개최됐다.

 

 

 

지난 2월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가 발생하였고, 이에 반대하는 국민들에 대한 무력진압으로 수백만의 미얀마 국민들이 사망하면서 국제사회의 공분을 사고 있다.

 

 

 

박근철 대표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5.18. 민주화운동의정신을 이어받은 민주화 세력의중심인 더불어민주당이 앞장서야 한다”며 “오늘 132명의의원님들이 함께 외치는 미얀마 민주화를 촉구하는 함성이 미얀마 국민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의지를 밝혔다.

 

 

 

장현국 의장도 “우리는 조국의 민주주의를 바라는 미얀마 국민들에게 결코 혼자가 아님을 알리고 총칼로 민주주의를 유린한 미얀마 군부에 더 이상의 폭력을 멈춰줄 것을 촉구한다”라고 연대를 보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미얀마 군부 유혈진압 중단’,‘미얀마에 민주주의를’이적힌 손 피켓을 들고 미얀마 군부의 폭력 및 유혈 진압 중단 및 미얀마 민주주의 회복을 촉구했다. 

 

 

 

 

김철환(김포3), 고은정 의원(고양9)은 결의문 낭독을 통해 “나라를 지키라고 쥐어준 총구를 자국의 국민을 향해 들이대는 것은 쿠데타가 아니라 국민에 대한 반역일 뿐이다”면서 “5월 광주의 아픈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대한민국이 앞장서서 지지와 연대를 보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날 결의대회에 참석한 의원들은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은 민주주의를 향한 미얀마 국민들의 투쟁을적극지지한다”, “미얀마 군부는 민주화 시위에 대한 폭력 진압을 당장 중단하고, 민주정부에 정권을 이양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결의대회를 마무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범안복지관, 어린이날 맞아 '특별한 선물' 전달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