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토론회 불참 홍건표 후보 비난

납득할 수 없는 불참 이유 무엇인가? 유권자 권리침해 보상 요구

나정숙 기자 | 기사입력 2010/05/22 [13:53]

시민단체, 토론회 불참 홍건표 후보 비난

납득할 수 없는 불참 이유 무엇인가? 유권자 권리침해 보상 요구

나정숙 기자 | 입력 : 2010/05/22 [13:53]
부천지역 시민사회단체는 22일 한나라당 홍건표 시장후보가 24일 오전 10시 개최 예정이던 시장 후보 정책토론회 불참을 선언하데 대해 공동 성명서를 발표하고 일제히 비난하고 나섰다.

시민단체는 3명의 후보들이 모두 참가신청을 완료, 사회자와 패널을 확정하고 회원들과 지역사회에 공지하는 등 준비를 해왔다며 “참가승낙서까지 서명하고 나서 이틀 만에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불참을 통보하니 공적인 약속을 이렇게 헌신짝같이 버려도 되는가?, 부천시장을 6년이나 역임한 분이 유권자들이 후보들의 정책을 직접 비교, 평가할 수 있는 토론회를 회피하는 것이 올바른 일인가?, 준비에 따른 물질적 피해와 300여 유권자들의 권리침해에 대해 어떻게 보상할 것인가?”고 따졌다. 

 
   약속을 파기하고, 토론을 기피하는 한나라당 홍건표 시장후보

지난 5월 10일(월) 부천지역 시민사회를 대표하는 부천시민연대회의, 부천여성연대, 부천시사회복지협의회는 정책선거를 촉진하기 위하여 시민사회 3대 영역 45개 정책을 시장후보들에게 제안하며 정책질의에 대한 답변과 함께 ‘시장후보 정책토론회’를 제안한 바 있다.

그 후 5월 19일(수) 오전 9시경 민주당 김만수 시장후보로부터 참가수락 답변이, 오전 10시경 한나라당 홍건표 시장후보로부터 참가수락 답변이, 오전 11시경 무소속 유윤상 시장후보로부터 참가수락 답변이 각각 접수되었다.

이에 따라 부천지역 시민사회는 ‘부천시장후보 초청 100분 토론’을 5월 24일(월) 오전 10시 경기예고 아트홀에서 개최하기로 하고 사회자와 패널을 확정하였으며 회원들과 지역사회에 공지한 후, 3명의 시장후보로부터 토론회 참가승낙서를 접수받아 원미구 선관위에 신고한 바 있다.

하지만 한나라당 홍건표 시장후보 측은 5월 21일(금) 돌연 “이미 정책질의에 답변하였으니 굳이 토론회에서 다시 말할 필요가 없다.”는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토론회 불참을 통보하였다.

이것을 일정으로 표기하면 아래와 같다.

5월 10일(월) 오전 11시, 부천지역 시민사회, 3대 영역 45개 정책제안과 함께 시장후보 초청토론회 제안

5월 19일(수) 오전 10시, 홍건표 시장후보 측으로부터 참가수락 답변 접수

5월 20일(목) 오후 4시, 홍건표 시장후보 측으로부터 선관위 접수용 토론회 참가승낙서 접수

5월 21일(금) 오후 2시, 원미구 선관위에 시장후보 초청 토론회 접수

5월 21일(금) 오후 3시, 홍건표 시장후보 측으로부터 뚜렷한 이유 없이 불참통보

개정 선거법은 공동유세를 없애는 대신 토론회를 자유롭게 하여 후보간 정책비교와 정책선거를 촉진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방송토론이 형식적인 틀에 얽매여 그 본연의 의미를 살리지 못하는데 비해 예정된 ‘부천시장 후보초청 100분 토론’은 패널토론, 후보간 상호토론, 시민질의 등 후보들의 정책을 실질적으로 비교 검토할 수 있는 정책토론의 장으로 준비되었다.

우리는 한나라당 홍건표 시장후보의 일방적인 불참통보로 유권자들의 소중한 정책적 선택기회가 박탈된 것에 아쉬움을 표하며 한나라당 홍건표 시장후보에게 다음과 같이 묻는다.

첫째, 본인 스스로 토론회 참가를 통보하고, 일정과 형식을 서로 조율한 후 선관위 제출용 참가승낙서까지 서명하고 나서 이틀 만에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토론회 불참을 통보하니 공적인 약속을 이렇게 헌신짝같이 버려도 되는가?

둘째, 공식적인 선거운동기간이 워낙 짧아 후보들의 애로는 충분히 이해하지만 부천시장을 6년이나 역임한 분이 유권자들이 후보들의 정책을 직접 비교, 평가할 수 있는 토론회를 회피하는 것이 올바른 일인가? 혹 짜여진 방송토론에 비해 자유로운 형식의 토론회라 회피한다면 그것은 더 큰 문제 아닌가?

셋째, 선관위 제출용 참가승낙서를 접수받은 후 이미 장소를 확정하고, 현수막을 내걸고, 토론회를 홍보하며 소요된 시간적, 물질적 손해는 어떻게 보상할 것인가? 보다 중요하게 부천시장 후보들의 토론을 직접 지켜보며 정책적 선택을 하기 위해 참가하기로 약속한 300여 유권자들의 권리침해를 어떻게 보상할 것인가?

홍건표 시장후보는 토론회 참여여부를 가지고 이랬다 저랬다 하며 혼란을 초래하고, 일방적인 약속파기로 부천지역 유권자의 정책적 선택의 권리를 침해한 부분에 대해 이제라도 공개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  

                                                                   2010. 5. 22.

               부천시민연대회의, 부천여성연대, 부천시사회복지협의회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범안복지관, 어린이날 맞아 '특별한 선물' 전달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