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윈도:여왕의 집' 첫방부터 터졌다!

중독적 드라마의 탄생 ‘시간 순삭’

부천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1/11/30 [10:28]

'쇼윈도:여왕의 집' 첫방부터 터졌다!

중독적 드라마의 탄생 ‘시간 순삭’

부천시민신문 | 입력 : 2021/11/30 [10:28]

 

 

'쇼윈도:여왕의 집' 눈을 뗄 수 없는 중독적 드라마가 탄생했다.

 

지난 11월 29일 채널A 10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쇼윈도: 여왕의 집'(극본 한보경, 박혜영 / 연출 강솔, 박대희 / 제작 ㈜코탑미디어 / 기획 채널A)이 첫 방송됐다. 방송 전부터 파격적인 스토리라인, 믿고 보는 배우들로 주목받았던 ‘쇼윈도:여왕의 집’은 첫 방송부터 이 기대를 충족시키며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만들었다. 이에 ‘쇼윈도:여왕의 집’ 첫 방송은 2.086%(닐슨코리아 제공, 유료방송가구 수도권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역대 채널A 드라마 첫 방송 중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이날 방송은 한선주(송윤아 분)와 신명섭(이성재 분)의 리마인드 웨딩으로 시작됐다. 겉보기엔 완벽한 부부인 이들 부부는 많은 사람들의 박수를 받으며 정열적인 탱고를 선보였다. 그러나 리마인드 웨딩 중 누군가가 피를 흘리며 쓰러지는 사건이 발생했고, 이를 파헤치는 수사가 시작됐다.

 

이어 드라마는 사건 발생 1년 전을 비추었다. 이때 역시 한선주와 신명섭은 행복이 넘치는 부부였다. 한선주는 여수로 출장을 가는 신명섭의 넥타이까지 골라주며 사랑이 가득한 배웅 인사를 했다. 신명섭은 그런 한선주의 사랑에 감사할 줄 아는 다정한 남편이었다.

 

신명섭의 출장에는 그의 내연녀 윤미라(전소민 분)가 함께였다. 신명섭이 윤미라와 1년 연애 끝 이별 여행을 준비했던 것. 이에 더해 신명섭은 패션 기업 라헨그룹 전무인 그는 자신이 새롭게 론칭하는 브랜드 ‘빅토리아’ 패션쇼에 윤미라가 디자인한 구두를 메인으로 세우며 그녀의 재능을 세상에 내놓았다. 하지만 사실 이는 모두 한선주의 아이디어에서 출발한 브랜드로, 윤미라의 구두 디자인을 보고 그 가치를 알아본 것도 모두 한선주였다.

 

같은 시간 한선주 역시 여수를 찾았다. 한선주의 어머니이자, 라헨의 회장인 김강임(문희경 분)이 신명섭을 의심하며 한선주를 패션쇼 현장으로 불렀기 때문. 이에 세 사람이 한자리에 모이며 운명의 수레바퀴가 돌아가기 시작했다.

 

신명섭이 일 때문에 바쁜 사이, 한선주와 윤미라는 각자 여수 여행을 즐기기 위해 숙소를 나섰다. 두 사람은 여행 중 우연인 듯, 운명인 듯 계속 마주쳤다. 특히 한선주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윤미라가 나타나 도와줬다. 윤미라는 렌터카 기름이 떨어져 도로에 묶인 한선주를 자신의 차에 태웠고, 저녁 식사 계산 직전 지갑이 없는걸 알게 된 한선주를 위해 돈을 대신 지불했다.

 

고마워하는 한선주를 뒤로하고 윤미라는 신명섭과 마지막 데이트를 즐겼다. 신명섭 역시 한선주에게 일 때문에 바쁘다고 이야기하고 윤미라를 만나러 나온 상황. 이때 신명섭은 윤미라에게 하이힐을 선물했고, 윤미라는 이를 신으며 앞으로 인생에 닥칠 모든 일에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렇게 각자 여수에서 모든 일정을 마치고, 서울로 돌아가는 날이 다가왔다. 신명섭은 한선주에게 윤미라가 디자인한 여왕의 구두 빅토리아를 선물하며 다시 자상한 남편으로 돌아왔다. 순간 모든 평화를 깨는 전화벨 소리가 울렸다. 이는 바로 신명섭과의 관계를 포기 못한 윤미라가 음독을 시도했다는 소식을 전하는 병원의 전화였다.

 

신명섭은 윤미라를 만나러 달려갔고, 한선주는 공항에 홀로 남았다. 지금까지의 여왕 한선주와 다른 그녀의 쓸쓸한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에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신명섭과 윤미라의 관계가 끝나지 않은 채로, 한선주와 윤미라의 관계도 시작됐다. 거미줄처럼 얽혀버린 이들의 만남이 앞으로 어떻게 흘러가서 1년 후 핏빛 리마인드 웨딩 날로 연결될지 뒷이야기가 미치도록 궁금해지는 첫 방송이었다.

 

이처럼 ‘쇼윈도:여왕의 집’은 첫 방송부터 휘몰아치는 전개로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만들었다.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미친 몰입도에 시청자들의 시간이 삭제됐다. 이를 가능하게 한 건 무엇보다 자신의 역할에 100% 녹아든 배우들의 열연이었다. 송윤아는 가만히 있어도 넘치는 기품으로 여왕 한선주 그 자체를 보여줬으며, 이성재는 한선주와 윤미라를 오가는 신명섭의 이중적인 면모를 섬세하게 그려냈다. 또한 전소민은 사랑에 모든 것을 건 여자 윤미라를 완벽하게 표현했다.

 

한편 첫 방송부터 역대급 중독성으로 다음 회를 기다리게 하는 채널A 10주년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 2회는 오늘(30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국내 대표 OTT 플랫폼 '웨이브(wavve)'가 투자에 참여한 '쇼윈도:여왕의 집'은 채널A 방송과 동시에 웨이브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 채널A ‘쇼윈도: 여왕의 집’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부천시민 삶과 감정, 도시 문학으로 재탄생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