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노후긴급자금 대부 가능

10월 말 현재 7만 6천명이 3,829억 원 이용...연대보증 및 담보 없어

부천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1/11/11 [20:32]

국민연금, 노후긴급자금 대부 가능

10월 말 현재 7만 6천명이 3,829억 원 이용...연대보증 및 담보 없어

부천시민신문 | 입력 : 2021/11/11 [20:32]

국민연금공단에서 시행 중인 60세 이상 국민연금 수급자를 대상으로 한 노후긴급자금 대부 이용자가 지난 10년 동안 총 7만 6000여 명(2021년 10월말 기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 노후긴급자금 대부’는 60세 이상 국민연금 수급자에게 전·월세 보증금, 의료비, 배우자 장제비, 재해복구비 용도에 한해 신청요건을 충족하는 경우 긴급자금을 낮은 금리로 빌려주는 제도로 지난 2012년 5월, 최초 도입됐다.

 

도입 이후 2021년 10월말까지 총 대부금액은 3,829억 원으로 대부 용도별로는 전·월세 보증금이 72%에 해당하는 2,758억 원으로 가장 많고, 의료비가 994억 원으로 26%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배우자 장제비, 재해복구비 목적으로는 78억 원을 대부받았다.    

 

국민연금 노후긴급자금은 ▲만 60세 이상 국민연금 수급자가 본인 및 배우자 명의로 주택임차계약을 체결한 경우 ▲수급자 및 배우자의 의료비를 납부한 경우 ▲수급자의 배우자가 사망한 경우 ▲수급자 또는 배우자가 자연재해 및 화재로 피해를 입은 경우에 한해 신청할 수 있다. 다만, 기초생활수급자, 개인회생 및 파산 신청 후 면책이 확정되지 않은 자, 국민연금에서 지급받은 대부금 상환이 완료되지 않은 자, 외국인·재외동포·피성년(한정) 후견인 등은 제외된다. 또한, 긴급자금이므로 각 대부 용도가 발생한 때부터 주택 전‧월세 보증금과 배우자 장제비는 3개월, 의료비와 재해복구비는 6개월 이내에 신청한 경우에만 대부 가능하다. 

 

대부 최고한도는 1000만원으로 연간 국민연금 수령액의 2배 이내에서 대부용도 중 한 가지의 실 소요금액에 대해 신청할 수 있다. 즉 매월 받는 연금액이 30만원인 수급자가 의료비로 1000만원이 필요한 경우 연간 수령액 360만 원의 2배인 720만 원까지 빌릴 수 있다. 

 

이자율은 5년 만기 국고채권 수익률에 연동한 분기별 변동금리를 적용하며 올해 4분기는 1.69%가 적용된다. 대부금 상환은 최대 5년 이내 원금균등분할방식이며, 거치기간을 두는 경우 최장 7년까지 상환 가능하다. 매월 국민연금을 지급받는 날에 자동이체나 국민연금 급여에서 원천공제로 상환해야 하며 필요시 가상계좌를 통해 수시로 상환할 수도 있다.

 

국민연금 노후긴급자금 대부는 연대보증 및 담보가 없고, 조기 상환하더라도 수수료가 없으며 상환원리금을 국민연금 수령액에서 공제 신청할 수 있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최삼옥 국민연금공단 부천지사장은 “코로나19로 그간 힘들었던 시간을 이겨내고 다시 일상으로 복귀하는 지금, 국민연금 수급자에게 ’평생월급 국민연금‘과 함께 ’국민연금 노후긴급자금 대부 제도‘가 든든한 벗이 될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대부 문의 등은 가까운 국민연금공단 지사 또는 상담센터를 방문하여 신청할 수 있다. ※문의 국민연금콜센터(☎ 국번없이 1355 유료)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부천시민 삶과 감정, 도시 문학으로 재탄생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