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로 없는 재개발”...괴안D구역재개발 ‘난항’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앞두고 찬반 엇갈린 주민들 반대 집회로 시끌
김성익 조합장…“정비구역 해제요청 부결 처리로 주민들의 주거환경 개선 이뤄지길”

나정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6/24 [22:19]

“퇴로 없는 재개발”...괴안D구역재개발 ‘난항’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앞두고 찬반 엇갈린 주민들 반대 집회로 시끌
김성익 조합장…“정비구역 해제요청 부결 처리로 주민들의 주거환경 개선 이뤄지길”

나정숙 기자 | 입력 : 2021/06/24 [22:19]

▲ 재개발을 요구하는 주민들의 집회 모습  © 부천시민신문


부천 괴안D지구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 

 

부천시 도시계획위원회 재개발 관련 심의를 하루 앞둔 24일 오전 11시, 괴안D지구재개발정비사업 조합원과 재개발에 반대하는 주민 등 50여 명이 부천시청을 둘러싸고 집회를 벌여 오후 1시까지 이 지역을 지나는 시민들이 소음에 시달렸다. 

 

조합원들은 지난 2018년 4월, 정비구역내 사유지 면적의 50%이 상 요청할 경우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해 정비구역의 직권해제가 가능하도록 조례를 개정했으나 이는 상위법인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도 없는 ‘악법’이라며 반드시 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합측은 “이런 악법으로 최근 소사1-1 구역 등 3개 구역이 직권해제되었다”며 “특히 소사1-1구역은 대법원에서 정비구역해제는 위법한 처분이라는 행정처분 취소 판결을 받았다. 부천시는 신속한 조례 개정으로 고통 받는 주민이 없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난개발을 부추기는 부당한 재개발은 절대 안 된다”며 재개발 반대를 주장하는 주민들에게 “상대가 납득할 수 있는 내용으로 반대를 한다면 이해를 할 수 있지만, 지금 주장하는 것은 반대 논리에 전혀 맞지 않는다”면서 “강요하 듯 ‘반대를 위한, 반대에 의한, 반대의 주장만’ 반복적으로 내세우는 이런 행동은 개발을 지연시키는 요인일 뿐, 도움이 되지않는다”면서 “이에 따른 막대한 재산상 피해도 결국 주민들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집회에 참가한 한 주민은 “괴안 2D구역은 지하철 1호선과 경인국도에 낀 구역으로 땅이 정형화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이런 지형은 부천지역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구역으로 극소수 비대위의 상가들만 따로 분리해서 208세대의 오피스텔을 신축한다는 것은 새빨간 거짓말로, 이 경우 일조권 때문에 3층 이상 건립이 불가능할 뿐만 아니라 이격거리 등을 제외하면 사실상 불가능한 상태”라고 밝혔다.

 

덧붙여 이 주민은 “이런 상황임에도 시가 개발을 반대하는 일부 주민들의 말을 믿고 마치 찬반이 팽팽한 것처럼 오인해 반대 민원에 맞대응하면서 개발이 늦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합측에 따르면 “괴안 2D구역은 소규모 재건축이나 가로주택정비사업을 할 수 없는 특수한 구역으로 ‘재개발만이 답’인 지역으로 조합원의 77% 이상이 재개발을 원하고 있다”면서 “2011년 11월 조합설립인가 후 사업시행인가를 얻어 2년을 기다렸으며, 비대위와 3회에 걸쳐 협의를 하였으나 비대위의 현실성없는 주장으로 이견을 좁히지 못해 결국 결렬됐다”고 비난했다.

 

▲ 김성익 조합장과 주민들  © 부천시민신문


김성익 괴안 2D구역 조합장은 “정부에서 뉴타운, 재개발이 해제된 지역에 대하여 아파트를 공급하려고 부천시 중동역 역세권, 원미동 저층주거지 등지를 도심 고밀개발사업구역 및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선도사업 후보지로 선정했다는 것은 결국 재개발만이 도심에서 새 아파트를 공급받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는 것을 입증한 것으로 부천시가 뉴타운 직권해제의 우를 범한 것처럼 행정 착오나 실수로 인해 더 이상 주민이 피해를 입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호소했다.

 

김 조합장은 또 “도시계획위원회 이후 괴안2D구역은 사업시행계획 승인을 시작으로 사업 진행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정비구역 해제요청을 부결 처리해 300여 조합원들의 주거환경 개선에 대한 염원이 이뤄지도록 도와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D구역은 2007년 3월 지구지정 결정 고시됐으며, 2011년 조합설립인가를 받아 2014년 7월 ‘도시재정비 촉진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정비사업으로 전환됐다. 부지면적은 2만5876㎡이다.

▲ 집회 모습  © 부천시민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디카시-dica詩] 빈 의자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