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경기도, 우기 대비 아파트 공사현장 점검. 총 231건 적발

부천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1/06/22 [10:26]

[경기도] 경기도, 우기 대비 아파트 공사현장 점검. 총 231건 적발

부천시민신문 | 입력 : 2021/06/22 [10:26]

 

경기도가 장마철을 앞두고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9일까지 도내 아파트 공사현장 15개 단지를 대상으로 안전 점검한 결과, 231건의 지적사항을 발견해 예방 조치했다고 22일 밝혔다.

 

도는 집중호우에 취약한 지하 터파기, 흙막이 등 가시설 공사 중인 건설현장 가운데 임야 또는 하천과 인접하거나 주거밀집지역에 위치한 15곳을 대상으로 민간전문가와 함께 건축, 토목, 건설안전, 소방, 폭염대비 분야로 구분해 안전 점검했다.

 

그 결과 건축 31건, 토목 82건, 건설안전 46건, 소방 69건, 폭염 3건 등 총 231건에 대한 지적사항이 있었다. 분야별 대표적 사례로 건축 분야에서는 ▲비계(건축공사 때에 높은 곳에서 일할 수 있도록 설치하는 임시가설물. 발판) 하부 고정상태 불량 ▲동바리 설치 및 임시 가새 고정 불량 ▲비계발판 및 안전난간 미설치 등이 지적됐다.

 

토목 분야에서는 ▲토류판 시공 불량 ▲사면 보호조치 불량 ▲배수시설 관리 소홀 및 수방자재 미확보 등이, 건설안전 분야에서는 ▲작업자 안전통로 미확보 ▲침사지 안전펜스 미설치 ▲건설자재 정리정돈 불량 등이 적발됐다.

 

소방 및 폭염대비 분야에서는 ▲위험물저장소 관리소홀 ▲누전 등 안전관리 소홀 ▲근로자 휴게시설 미설치 등이 확인됐다.

 

도는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조치 완료했으며, 총 231건의 지적사항은 해당 시․군에서 수일 내로 조치를 완료하고 관리하도록 했다.

 

신욱호 경기도 공동주택과장은 “본격적인 우기가 오기 전 수해 방지대책 수립 및 배수시설 점검 등 철저한 안전관리를 통해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10월 중 건설관계자(시공․감리자) 비대면 워크숍을 통해 건설현장 안전관리 방안 등 안전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디카시-dica詩] 빈 의자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