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국민의힘, 민주당 부동산 거래 ‘의혹’ 철저 수사 촉구

김경협 의원, “국민의힘은 부동산 거래내역 공개하고 전수조사부터 받으라”
서영석 의원, "국민의힘 기자회견은 억지 주장의 부풀리기"

나정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6/18 [19:57]

부천 국민의힘, 민주당 부동산 거래 ‘의혹’ 철저 수사 촉구

김경협 의원, “국민의힘은 부동산 거래내역 공개하고 전수조사부터 받으라”
서영석 의원, "국민의힘 기자회견은 억지 주장의 부풀리기"

나정숙 기자 | 입력 : 2021/06/18 [19:57]

▲ 구호 외치는 참석자들  © 부천시민신문


국민의힘 부천시 3개 당협위원장과 부천시의원들이 잇따라 터진 여당 정치인들의 부동산 거래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이음재 부천시갑 위원장을 비롯해 최환식(부천시병), 서영석(부천시정) 위원장과 시의원들은 18일 오전 10시 부천시청 남문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 부천시정 서영석 국회의원과 같은 당 A경기도의원에 이어 부천시갑 김경협 국회의원까지 부동산 위법행위가 발각돼 부천시민이 분노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 힘은 또 “공정과 약자를 위한다는 국민과의 약속은 온데간데없이 자신들의 선거구에서 재산증식에만 몰두하는 행위는, 더 이상 국민의 대변자로서 그 역할을 믿고 맡길 수 없다”면서 “권력을 독점하고 국민의 대표로 선출된 공직자로서 민주당은 온갖 불공정, 반칙, 특권의 과실을 따 먹고 있다”고 일침을 놓았다. 

 

덧붙여 국민의힘은 “30년이 돼야 내 집을 마련하는 20~30대의 참혹한 마음과 25번의 부동산 정책의 번복으로 시련에 빠진 중장년층의 슬픔에 책임을 통감한다면, 의혹의 중심에 있는 민주당 국회의원과 도의원은 국민에게 사죄하고 스스로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음재(부천시갑)·최환식(부천시병)·서영석(부천시정) 위원장, 부천시의회 윤병권 부의장, 이학환·곽내경·이상윤·이상열·김환석·구점자 의원, 이필구 전 도의원, 안효식 전 부천시의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서영석 부천시을당협위원장은 전날 백신을 접종해 불참했다.  

 

한편 서영석 의원(부천시정)은 지난 8일 더불어민주당 현역 의원에 대한 국민권익위원회의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 결과, ‘업무상 비밀 이용 의혹’ 소지로 탈당을 권유받았다. 서 의원은 발표 다음날인 지난 9일 탈당계를 제출했으나 18일 현재 국회사무처에서 처리되지 않아 민주당 당적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A경기도의원은 2018년 부천시의원으로 재직할 당시 배우자 명의로 부천 대장동 땅을 매입한 혐의(부패방지법 위반)로 최근 검찰에 넘겨졌다. A도의원은 해당 부지를 2018년 4월 정부 공매사이트 온비드에서 부인 명의로 1억 6000만원에 단독 입찰해 낙찰받았다. 이 부지는 1년 뒤 3기 대장신도시로 지정됐고, 투기 의혹이 제기되었다. 김경협 의원(59·부천 갑) 역시 부천 역곡공공주택지구 내 땅 매입 의혹으로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다. 

 

▲ 김경협 의원     ©부천시민신문

김경협 의원은 18일 “매매계약을 하고도 30일 이내에 신고하지 않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이라는 취지의 보도”에 대해 “해당 사안은 매매를 위한 교섭 중, 토지거래허가를 받을 수 없음을 인지하여 매매 자체가 성사되지 않은 것으로, 당연히 거래 신고 의무 대상자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경협 의원은 또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 국민의힘 부천시 3개 당협과 시의원들의 촉구에 대해 “부동산 거래내역을 공개하고 전수조사부터 받으라”고 주장했다. 

 

김경협 의원은 “국민의힘은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도 제대로 받지 않고 있으면서, 조사 중인 사안을 위법행위라고 함부로 단정 짓고 카메라 앞에서 정치적 선동 구호나 외치는 부천 국민의힘 당협위원장들과 시의원들은 향후 법적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평생 부동산 투기, 개발정보 이용과는 무관한 삶을 살아왔기에 모든 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할 수 있다. 본인은 조사에 적극 협조해 진실을 밝힐 것이고, 만일 책임질 일이 있다면 법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영석 의원, "국민의힘 기자회견은 억지 주장의 부풀리기" 

 

▲ 서영석 국회의원     ©부천시민신문

서영석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천시 정)은 18일 국민의힘 3개 당협과 시의원들의 기자회견에 대해 “이미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위법 여부는 물론 사실관계조차 확인되지 않은 의혹을 갖고 ‘사퇴 운운’하는 것은 정치적 공작”이라며 “국민의힘 관계자들은 한 줌 의혹 없이 깨끗한지 스스로부터 조사를 받으라”고 반박했다. 

 

서 의원은 “부동산 의혹 제기 자체가 보수 단체의 고소 고발에서 기인한 것인데 이를 국민의힘 관계자가 다시 받아서 마치 위법행위가 사실인양 호도하고 사죄와 사퇴를 운운하며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다”며 “의혹이 제기된 고강동 부지는 박근혜정부 시절인 2015년 8월 지인과 함께 매입했는데, 대장 3기 신도시는 문재인 정부의 수도권 주거정책으로 2019년 5월 확정돼 시기적으로도 논리적으로도 말이 되지 않는 억지 주장”이라고 투기 의혹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서 의원은 또 “최근 국민의힘이 권익위에 개인정보활용 동의서를 제출하면서 부동산 전수조사를 의뢰했다. 부동산 투기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를 이해하고 투기 방지에 공감한다면 국민의힘 부천시 당협위원장들도 스스로부터 부동산 거래 등에 대한 조사를 받기 바란다”고 밝혔다.

 

▲ 성명서 낭독하는 이음재 위원장(가운데)과 최환식, 서영석 위원장(오른쪽)  © 부천시민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디카시-dica詩] 빈 의자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