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 환자·면회객 중 1명만 2차 접종해도 대면 면회 허용

“요양병원·시설 집단감염 크게 감소…방역수칙 단계적 완화”

부천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1/05/01 [09:56]

요양병원 환자·면회객 중 1명만 2차 접종해도 대면 면회 허용

“요양병원·시설 집단감염 크게 감소…방역수칙 단계적 완화”

부천시민신문 | 입력 : 2021/05/01 [09:56]

앞으로 요양병원·시설의 면회객이나 입원 환자 중 한쪽이라도 2차까지 백신 접종을 완료해 충분히 면역형성이 되었을 경우 대면 면회가 허용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30일 정례브리핑에서 “요양병원과 시설은 최근 집단감염이 크게 감소했고 백신접종이 순조롭게 진행 중으로, 이에 대한 방역수칙을 완화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예방접종률이 75%를 넘는 시설에서는 종사자들에 대한 선제검사 횟수를 조정하고, 2차 접종 완료자에 대해서는 면회기준을 개선해 적용할 방침이다.

 

정부는 지난해 말 요양병원과 시설의 집단감염 급증 이후 종사자에 대한 주기적 진단검사 의무화 등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해 고강도 대응을 해오고 있다.

 

▲ 서울 도봉구보건소에서 보건소 의료진 및 관계들이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업무를 시작하고 있다.(사진=국민소통실)     ©

올해 2월 말부터는 백신 접종을 조기에 시작해 30일 기준으로 요양병원은 76.4%, 요양시설은 79.9%가 접종을 완료하는 등 계획대로 차질없이 진행 중이다.

 

아울러 종사자와 입원환자, 가족들이 방역 정책에 적극 협조함에 따라 감염 발생 감소 등 다수의 지표가 상당히 안정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특히 전체 집단감염 중 요양병원·시설의 집단감염 비중은 5.7%에서 최근 1.0%로 감소했고, 백신 접종 전·후인 2월과 3월 사이 확진자 수는 234명에서 34명으로 85% 감소해 4월 현재 16명으로까지 줄어들었다.

 

이처럼 요양병원과 시설에서 감염관리가 안정적으로 이뤄짐에 따라 정부는 요양병원과 시설의 방역수칙을 단계적으로 완화할 예정이다.

 

먼저 1차 접종을 완료하고 2주 경과한 전체대상자가 75% 이상인 요양병원과 시설은 종사자 PCR 검사 주기를 조정한다.

 

요양병원은 수도권 등 2단계 지역에서는 현행 주 2회에서 주 1회로, 비수도권 1.5단계 지역은 2주에 1회로 완화하고, 요양시설은 지역에 관계없이 현행 주 1회에서 2주에 1회로 변경한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상향될 경우 검사주기는 다시 단축될 수 있으며, 백신 미접종자의 경우는 당분간 최소 주 1회를 유지해 감염 확산 가능성을 차단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 3월에 중증 환자나 주치의가 환자의 정서적 안정을 위해 면회 필요성을 인정하는 환자 등 일부 입소자에 대해서는 대면 면회를 허용했다.

 

이 결과 현장에서 호응을 얻고 환자들의 우울감과 고립감이 해소돼 건강이 호전되는 등 긍정적 영향이 있었던 만큼, 요양병원과 시설의 면회기준을 개선해 적용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 면회객이나 입원 환자 중 한쪽이라도 2차까지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접종 후 2주 경과 한 경우 대면 면회를 허용한다.

 

아울러 최소한의 방역수칙은 유지하지만 면회객의 PCR 음성 확인 요건은 면제하는데, 백신 2차 접종 시기와 면회실 추가 설치 등 준비 기간을 고려해 구체적인 시행계획과 일정은 추후 별도 안내한다.

 

또한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종사자 및 시설에 대한 추가 완화 조치는 감염 발생 상황과 백신 접종 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결정할 계획이다.

 

윤 총괄반장은 “만에 하나 있을 수 있는 감염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면회객은 마스크와 보호복을 꼭 착용해야 한다”면서 “면회 시 세부방역수칙, 시행시기 등 자세한 시행방안은 5월 중 재안내 드리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디카시-dica詩] 화석의 고백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