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각장반대비대위, 소각장 반대 민원 접수

오정지역 서명자 1660명 참여...오정지역 소각장 절대 반대 입장 표명

부천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1/04/15 [12:25]

소각장반대비대위, 소각장 반대 민원 접수

오정지역 서명자 1660명 참여...오정지역 소각장 절대 반대 입장 표명

부천시민신문 | 입력 : 2021/04/15 [12:25]

▲ 민원접수 후 성명서 낭독하는 나오삼 대표와 현수막 든 비대위원들  © 부천시민신문


부천광역소각장비상대책위원회(상임공동대표 나오삼)를 비롯해 부천 광역소각장 설치에 반대하는 오정지역 주민 1,660명이 지난 13일 소각장 반대 민원을 부천시에 접수했다. 

 

이들은 집단민원을 제기한데 대해 “부천시가 추진 중인 자원순환센터 현대화(광역화) 사업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판단, 부천시민의 뜻을 모아 민원을 제출한다”고 밝혔다. 

 

민원 제출에는 비대위 뿐 아니라 오정동 휴먼시아 1·2·3단지 입주자대표회의, 세종아파트 1·2차입주자대표회의, 창보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 등 1660명의 서명부가 함께 제출됐다. 

 

민원을 제출한 비대위는 성명서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비대위는 “「부천시자원순환센터」라는 이름으로 소각장을 2개나 한곳에 몰아 놓고, 매립지가 종료 되는 시점에 대비한다더니 역대 시장들과 현 부천시장은 소각장의 노후화에 대한 재정 대비도 안한 채 이익금은 모두 탕진해버리고 이제 와서 돈 타령으로 인천과 서울의 쓰레기를 태워야 한다고 한다”며 맹비난하고, “부천시장은 부천시민의 건강과 자존심까지 팔아먹고 부천을 쓰레기 식민지화 하려 한다”고 반발했다.

 

비대위는 또 “20년 전, 대장동 소각장을 만들며 했던 핑크빛 약속은 지금까지도 말만 무성하다”며 “부천시는 지금 당장 쓰레기 늘리기를 중단하고 청소행정의 효율화를 통해 쓰레기 발생량을 줄이고 재활용률을 높이는 일에 열중하라”면서 “지금 당장 광역소각장을 백지화하라”고 요구했다. 

 

비대위는 덧붙여 ▲광역화 절대 반대. 발생지 처리원칙에 따라 부천시 외의 쓰레기 반입은 금지하며, 결단코 수용할 수 없다 ▲소각장 현대화(지하화)는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해 대장동 외 타 지역에 추진하라. ▲쓰레기 감량, 재활용 촉진 및 강화 등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 등 3개항을 촉구했다. 

 

▲ 소각장 반대 민원 접수하는 비대위원들  © 부천시민신문

▲ 나오삼 대표와 비대위원  © 부천시민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범안복지관, 어린이날 맞아 '특별한 선물' 전달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