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조’ 김여진, 악역의 역사 새로 쓰다! 냉철한 카리스마의 결정체

부천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1/04/12 [10:54]

‘빈센조’ 김여진, 악역의 역사 새로 쓰다! 냉철한 카리스마의 결정체

부천시민신문 | 입력 : 2021/04/12 [10:54]

 

배우 김여진이 냉철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악역의 역사를 새로 썼다.

 

김여진은 지난 1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연출 김희원, 극본 박재범)에서 최명희의 날카로운 카리스마를 선보였다.

 

이날 김여진은 오정배 사장을 죽인 혐의로 빈센조(송중기 분)을 감옥에 넣으려한 계획이 실패하자 더욱 냉철하진 최명희를 묵직한 연기로 그려냈다. 그는 빈센조를 없애려는 계획이 계속 실패하자 침착한 태도로 더욱 무자비한 계획을 세워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또, 빈센조의 엄마가 자신의 계략으로 인해 죽었음에도 불구하고 일말의 죄책감은커녕 즐거워하며 환하게 웃는 그의 표정은 아슬아슬한 분위기를 배가시키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장준우(옥택연 분)을 배신한 한승혁(조한철 분)과 장한서(곽동연 분)에게는 묵직한 경고를 날리며 그들을 서늘하게 바라보는 눈빛은 보는 이들의 온 몸에 소름을 돋게 만들었다.

 

김여진은 친근한 비주얼과는 달리 죽음 앞에서도 무정한 모습의 빌런을 완벽 소화, 기존 악녀의 틀을 깨면서 악역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

 

한편 김여진이 출연하는 tvN ‘빈센조’는 조직의 배신으로 한국으로 오게 된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가 베테랑 독종 변호사와 함께 악당의 방식으로 악당을 쓸어버리는 이야기로,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영상캡처>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범안복지관, 어린이날 맞아 '특별한 선물' 전달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