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민 갈등 우려...대장동 쓰레기 소각장 광역화 ‘난항’

부천시, 대장동 소각장 광역화 추진 주민간담회 개최
이해 당사자 간 상반된 입장차 재확인...“타지역 쓰레기 900톤 반입 NO!”

부천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1/01/25 [22:30]

민-민 갈등 우려...대장동 쓰레기 소각장 광역화 ‘난항’

부천시, 대장동 소각장 광역화 추진 주민간담회 개최
이해 당사자 간 상반된 입장차 재확인...“타지역 쓰레기 900톤 반입 NO!”

부천시민신문 | 입력 : 2021/01/25 [22:30]

▲ 간담회 모습  © 부천시민신문

 

지난해부터 대두된 부천시 자원순환센터 현대화사업이 돌파구를 찾지 못하면서 자칫 민-민 갈등으로 비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자원순환센터 현대화사업 지역주민 간담회가 지난 22일 오후 2시 부천시청 소통마당(3층)에서 열렸으나 이렇다할 의견 접근없이 각 주민(마을)자치회의 입장만 확인하는 선에서 마무리돼 아쉬움을 남겼다.


이날 간담회에는 ▲임동훈 심곡동 주민자치회 부회장 ▲김동국 부천동 주민자치회장 ▲김정상 중동주민자치회장 ▲천종수 신중동 주민자치회장 ▲유정숙 신중동 주민자치회 위원 ▲신경자 상동주민자치회장 ▲이병안 범안동 주민자치회장 ▲박성준 소사본동 통장협의회장 ▲이종희 상동 통장협의회 장 ▲김문겸 성곡동 주민자치회장 ▲이상화 상1 마을자치회장 ▲김영찬 상3 마을자치회장 ▲엄기철 오정동 주민자치회장 ▲이강인 오정동 주민자치회 부회장 ▲장경화 오정동 주민자치회 간사 ▲나오삼 오정마을자치회 위원장 ▲박주행 원종1 마을자치회 위원장 ▲홍성현 신흥 마을자치회 위원장 ▲서열호 오정CEO연합회장 ▲엄정태 오정CEO 수석부회장▲곽천탁 오정기업인회장 ▲배인선 몰드밸리협의회장, 조효준 환경사업단장 등 24명이 참석했다.    


부천시에서는 먼저 현대화사업에 대한 설명을 통해 수도권 매립지 폐쇄에 따른 쓰레기 대란 예고, 3기 신도시 조성, 부천시 재정 부담 가중을 차례로 설명하면서 증설이 불가피한 현대화 사업을 위해 재정부담 없이 진행하기 위한 방안은 인천 부평·계양과 서울 강서구를 포함한 ‘광역화’임을 강조했다.


엄기철 오정동 주민자치회장은 각 동 주민자치회장들에게 별도로 준비한 입장문을 통해 “부천시는 대장동 소각장 현대화, 지하화 시설을 위해 자체 재정 부족으로 서울 강서와 인천 계양의 쓰레기를 반입해 태우는 광역화, 현대화, 지하화 사업을 통해 총사업비 대비 1,267억원의 절감 효과로 현대화 시설을 할 수 있다고 한다”며 “부천의 환경오염으로 대재앙이 우려되는 엄청난 사업을 부천시민과 지역 주민은 물론, 부천시의회와도 논의 없이 추진하려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엄 회장은 “부천시 재정 악화의 책임은 부천시에 있다, 책임져야 할 부천시가 시민에게 책임을 전가하며 고통을 주고 있다. 부천의 깨끗한 환경을 지키기 위해 대장동 소각장 광역화 사업을 중지해달라”고 참석자들에게 호소했다. 


박주행 원종1 마을자치회 위원장은 “대장동 소각장은 지금도 생활폐기물소각장 300톤, 재활용선별장 150톤, 음식물류 폐기물처리시설 240톤, 대형페기물 파쇄시설 50톤, 중계처리시설 45톤 2기, 가연성폐기물연료화시설(MBT) 90톤 등 920톤의 소각시설을 운영하고 있다”며 “왜  남의 동네 쓰레기까지 치워주며 우리가 고통을 받아야 하냐”고 항변했다. 


또 2020년 9월 15일 열린 제247회 부천시의회 도시교통위원회에서 조효준 환경사업단장이 “부천시에서 1일 500톤 정도의 쓰레기가 발생 되고, MBT에서 70톤, 소각은 230톤, 매립장으로 200톤 정도 가고 있다”며 시의원들에게 정확한 자료에 근거 하지 않고 쓰레기 양을 늘려 보고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장경화 오정동 주민자치회 간사는 “부천자원순환센터 내에 300톤 용량 소각로 증설을 위한 유휴부지가 미이 확보돼 있어 이를 활용할 경우 예상 사업비용은 718억으로 대폭 축소된다며 부천시가 주장하는 시 재정 부담을 해결할 수 있을 뿐 아니라 3기 대장 신도시에서 발생할 폐기물 처리까지도 가능한 범위”라고 주장했다. 


장 간사는 또 “부천시가 혐오시설 설치를 위한 정당한 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 면전에서는  ‘대장동 소각장 광역화’ 계획 포기 선언(2016년 7월)을 하고 뒤에서는(같은 해 9월) 소각장 광역화 사업 용역비 1억5천만원를 추경에 편성했다”며 “시의회나 대장동 주민들도 ‘자원회수시설 현대화 사업’ 협약식 전날 소각장 광역화에 대해 처음 전달받았다”고 그간의 사정을 소개했다.


덧붙여 장 간사는 “부천시민들이 가장 분개하는 것도 소각장 광역화 계획 수립 시 시민협의체 구성, 주민설명회 개최 등 민주적인 의견 수렴 절차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은 점”이라며 “공원 조성 및 인센티브 도입도 대장동 주민들과전혀 논의하지 않은 것”으로 부천시와 시민 간의 소통의 부재가 역력하다고 비판했다.


이강인 오정주민자치회 부회장(전 부천시의원)은 “지난해 11월 광역소각장 계획이 처음 알려졌다”며 “행정이 절차 없이 감정적, 즉흥적으로 정책을 결정하고 있는 것 아니냐, 느닷없다”고 지적했다. “


김동국 부천동 주민자치회 회장은 “광역소각장을 계획했다면, 1~2년 전부터 시민과 협의하고 공론화 해야 했다”며 “외부 쓰레기 반입이 시작되면 차량만 해도 수백대 증가할텐데, 당장 결론을 내자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반론을 제기했다.


참석자들은 대부분 외부 쓰레기 반입을 위한 광역화 문제, 소통 부재를 지적하며 문제제기에 나섰고, 특히 조효준 단장이 “의회 동의 사항 아니고 반드시 진행해야 한다”고 밝힌데 대해 설전이 오가자 한 참석자는 “더 이상의 논의는 어렵다. 시간 낭비”라며 자리를 떠 2시간 여 만에 소득없이 폐회됐다.


이 자리에서는 또 주민과 전문가 등이 참석하는 주민협의체 구성을 강력히 요청하자 부천시에서 이미 구성해놓았다면서도 법적 절차가 아니라고 밝혀 또다른 쟁점을 예고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부천시민 삶과 감정, 도시 문학으로 재탄생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