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생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국신문에 보도된 안중근 기사 자료집’ 발간
독립기념관, 중국 정세와 신문사의 정치적 입장에따라 논조 달라
기사입력  2011/01/19 [11:40]   나정숙 기자
▲ 중국에서 발행된 신문들의 안중근 의거 보도 경향을 파악할 수 있는 기사 자료집 표지     © 독립기념관(관장 김주현)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는 안중근의사 의거 101주년 기념으로 중국에서 간행되었던 중국신문에서 안중근의거 관련기사를 발췌해 <중국신문 안중근의거 기사집> (국배판, 700면)을 한국독립...
더보기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중국에서 발행된 신문들의 안중근 의거 보도 경향을 파악할 수 있는 기사 자료집 표지     ©
독립기념관(관장 김주현)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는 안중근의사 의거 101주년 기념으로 중국에서 간행되었던 중국신문에서 안중근의거 관련기사를 발췌해 <중국신문 안중근의거 기사집> (국배판, 700면)을 한국독립운동사자료총서 제27집으로 발간했다.

기사집에 수록된 내용은 중국에서 발행된 신문 17종, 잡지 1종의 기사 가운데 안중근 의사를 비롯한 의거, 의거에 대한 평가, 안 의사 재판 및 형 집행 전후 상황, 각국의 반응 등을 보도한 것으로 안중근 의거에 대한 칭찬과 비난, 중립적인 논조를 확인할 수 있어 당시 복잡한 중국의 정세 속에서 신문 발행 주체에따라 안 의사에 대한 평가가 달랐음을 반영하고 있다. 

‘암살’을 혁명의 주된 수단으로 여기는 혁명파가 간행한 신문인‘神州日報’·‘民?日報’는 긍정적인 태도를 보인 반면, 평화적이고 온건적인 개량주의를 지향하는 입헌파가 간행한 신문‘大公報’·‘時報’·‘申報’·‘時事報’·‘華字日報’등은 부정적이거나 중립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밖에 일본인이 중국에서 발간한‘順天時報’와‘盛京時報’는 이토 히로부미를 중심으로 보도했다.

1909년 10월 26일 한국침략의 원흉인 이토 히로부미를 처단한 안중근의사의 하얼빈의거는 온 세계를 놀라게 하였고, 특히 중국인에게는 커다란 충격과 동시에 항일의 기운을 고조시키는 사건이었다. 청일전쟁과 러일전쟁에서 승리한 일본은 한국과 중국 침략을 서둘러, 1909년 10월 26일 이토 히로부미는 러시아 대장대신과 협의하여 만주를 분할하기 위해 하얼빈에서 회담을 갖기로 하였다. 이러한 정세 속에서 결행된 안중근 의거는 열강의 침략과 압박 아래 온갖 고난을 겪은 중국인에게 큰 충격을 주었다.

일본을 비롯한 구미의 신문 대부분은 이토 히로부미의 사망을 안타까워하며 그의 업적을 칭송한 반면 안중근 의거는 ‘암살행동’으로 규정하고 비난하였다. 이와 달리 중국의 언론들은 안 의사의 거사일로부터 1910년 3월 26일 순국일까지 다양한 방식으로 관련 보도를 내보냈다.

자료집을 발간한 독립운동사연구소는 "안중근 의거에 대한 중국인의 인식에 관한 기존의 연구는 주로 혁명파들의 긍정적인 반응에 초점을 맞추는 경향을 보였다. 혁명파와 정치적 입장이 달랐던 입헌파의 인식에 대해서는 소홀한 점이 없지 않아 중국인들의 다양한 인식을 반영하는 데는 한계를 지니고 있었다."고 평가하고 따라서 "이번에 발간한 자료집은 안중근 의거에 대한 다양하고 방대한 자료를 수록하고 있어, 사료적 가치를 지니고 있을 뿐만 아니라 안중근 의거가 세계에 미친 영향을 연구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