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 인물탐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2월 ‘공감·소통의 날 행사’ 개최
이재명 지사, “행정을 개선해 나가려면 행정 수요자의 의견을 많이 들어야”
기사입력  2020/02/03 [14:24]   김정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민 중심의 현장 행정을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주권자 중심의 공직 문화 개선을 위해 더 노력해달라는 주문이다.   이 지사는 3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2월 공감·소통의 날’ 행사에서 “공직, 공무 수행도 과거에 정체돼 있으면 안 된다. 좋은 쪽으로 개선해 나가야 한다”며 “문제는 어떻...
더보기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민 중심의 현장 행정을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주권자 중심의 공직 문화 개선을 위해 더 노력해달라는 주문이다.

 

이 지사는 3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2월 공감·소통의 날’ 행사에서 “공직, 공무 수행도 과거에 정체돼 있으면 안 된다. 좋은 쪽으로 개선해 나가야 한다”며 “문제는 어떻게 해야 할지 잘 모른다는 것. 그럴 때는 행정 수요자들의 얘기를 많이 들어봐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우리는 행정 대리인이어서 전달해 주는 사람에 불과한데, 일을 오래 하다보면 어느 순간부터는 마치 자신이 시혜자인 것처럼 느껴지는 상태가 된다”며 “하지만 민주주의 사회에서는 주권자인 행정 수요자들의 의견, 의사라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행정 수요자들의 의견을 듣는 방법으로 조직문화 개선을 꼽았다.

 

그는 “부하 공무원들, 하급 조직원들과 ‘브레인스토밍’(자유로운 토론으로 창조적인 아이디어를 끌어내는 기법), 소위 계급장 떼고 얘기를 좀 해보시라”며 “하급자일수록 현장을 많이 접하고 고위직일수록 대중들, 국민의 욕구로부터 자꾸 멀어지고 무감각해진다. 현장에 가까운 하급 직원들 의견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회의나 일상적인 업무 때도 계급장을 떼고 자유롭게 얘기하는 것이 중요하고 핀잔주지 않고 진지하게 들어주고 존중해 주는 것이 좋다”며 “무슨 얘기를 할 때마다 ‘아 그게 아니고’라고 하면 상대방은 더 이상 얘기하기 싫어진다. ‘그런 면도 있겠네? 그런 기발한 생각도 있네?’라고 말하는 것과 완전히 다르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그러면 여러분들이 닦달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아이디어가 떠오르고 그 아이디어가 정책이 될 수 있다”면서 “우리 공직자들에게 그런 교육의 기회를 만들어 보고자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이 지사는 “공직자 여러분의 손끝에 세상의 운명이 달려있다”며 “조금 더 신경쓰고, 조금 더 들어주고, 조금 더 연구하고, 조금 더 개선을 이루어도 그것이 도민의 수만큼 곱하기 1,360만이 된다는 자부심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 밖에도 이 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을 막기 위해 애쓰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과도하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로 과감하고 철저한 방역을 해나가자고 당부하기도 했다.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