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복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중근의사 순국 기념식 열려
위안부 문제 다룬 '지지않는 꽃' 조형물 제막
기사입력  2014/03/26 [17:14]   유진수 시민기자
안중근 의사 순국 104주년 기념식이 26일 오전 11시 안중근공원에서 열렸다.   광복회 부천시지회(회장 박승철)에서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김만수 부천시장을 비롯해 부천시의회 한선재 의장, 홍건표 전 부천시장, 도.시의원, 광복회원, 보훈관계자 및 유관기관 단체장,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헌화와 분...
더보기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중근 의사 순국 104주년 기념식이 26일 오전 11시 안중근공원에서 열렸다.

 

광복회 부천시지회(회장 박승철)에서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김만수 부천시장을 비롯해 부천시의회 한선재 의장, 홍건표 전 부천시장, 도.시의원, 광복회원, 보훈관계자 및 유관기관 단체장,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헌화와 분향으로 시작된 이날 행사는 광복회 박승철 부천지회장의 안중근의사 약전 소개, 추모사, 헌시 낭독에 이어 지난 1월 프랑스 앙굴렘 국제만화축제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한국만화기획전’에서 국제 사회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지지않는 꽃’의 전시 조형물 제막식이 진행됐다.


조형물은 ‘지지않는 꽃’의 전시 작품 가운데 이현 <오리발 나뽄도>, 최인선 <우린 어디로 가고 있는가?>, 차성진 <그날이 오면> 등 3개의 작품과 안중근의사를 주제로 한 박건웅 <어머니의 편지>, 차성진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등 2개의 작품을 포함한 총 5개 작품이 상설 전시되었다.


김만수 시장은 추모사를 통해 “오늘 이 자리가 안중근 의사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가슴 깊이 새기고 부천 발전을 위한 지혜와 역량을 하나로 모으는 소중한 시간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고, 광복회 부천시지회 박승철 회장도 안중근의사 약전을 낭독하며 안중근 의사의 헌신과 나라사랑에 대한 굳건한 의지를 강조했다.


부천시는 지난 2009년 10월 26일 중국 하얼빈에서 반입된 안중근 의사 동상을 부천에 유치하여 ‘안중근공원’을 조성했으며, 안의사가 순국한 3월 26일에는 추모제를, 이토히로부미를 저격한 10월 26일에는 의거를 기념하는 행사를 각각 개최하고 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단지 모자를 쓴 홍건표 전시장을 비롯해 이재진.김인규.서영석 부천시장 예비후보 및 6.4 선거 출마자들이 대거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  등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