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나 혼자 산다' 대니 구, 경복궁 가족사진 촬영 현장! '호흡 척척' 내공 깃든 포즈! 갑자기 눈물바다 된 이유는?

부천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4/06/07 [10:24]

'나 혼자 산다' 대니 구, 경복궁 가족사진 촬영 현장! '호흡 척척' 내공 깃든 포즈! 갑자기 눈물바다 된 이유는?

부천시민신문 | 입력 : 2024/06/07 [10:24]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경복궁을 찾은 대니 구 패밀리의 33년 내공이 깃든 가족 사진 촬영 현장이 공개된다. 또한 웃음이 끊이지 않던 대니 구 패밀리의 환갑 투어가 갑자기 눈물 바다가 된다고 해 무엇일인지 본방송을 궁금케 한다.

 

오늘 7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강지희 박수빈 이경은)에서는 경복궁에서 부모님과 가족사진을 찍으면 추억을 쌓는 대니 구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대니 구 패밀리가 곱게 한복을 맞춰 입은 모습이 눈길을 모은다. 33년째 함께한 가족사진 촬영 루틴(?)을 지키기 위해 한복을 맞춰 입고 경복궁에서 가족사진을 촬영하기로 한 것. 대니 구와 아버지는 난생처음 머리 장식을 하고 단아한 한복을 입으며 어색해하는 어머니에게서 시선을 떼지 못한다. 스윗한 매력도 부전자전인 대니 구와 아버지의 모습이 미소를 자아낸다.

 

한복 맞춰 입고 경복궁에 입성한 대니 구 패밀리는 약속이라도 한 것처럼 촬영 모드로 자리를 잡는다. 대니 구가 한 살 때부터 매년 빠지지 않고 가족사진을 찍어온 만큼, 33년의 내공이 깃든 다채로운 포즈가 보는 이들까지 흐뭇하게 만든다.

 

가족사진 촬영과 경복궁 투어를 마치고 배가 고파진 대니 구 패밀리는 맛있는 한식 한 상을 즐긴다. 식사를 하며 부모님의 미국 살이에 대한 이야기를 듣던 대니 구는 “나는 내 교육 때문인 줄 알았다”라면서 33년 만에 알게 새로운 사실에 놀라워한다. 대니 구의 어머니는 “사람 인생은 아무도 모르는 거야”라고 반응해 과연 어떤 사연이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대니 구가 부모님의 환갑을 축하하기 위해 특별한 축하 케이크를 준비하는 모습도 공개된다. 대니 구 부모님은 케이크 속 선물에 깜짝 놀라는가 하면, 아들이 준비한 릴레이 서프라이즈에 울컥한다. 특히 “이제 나한테 기대도 돼”라는 대니 구의 속 깊은 고백에 현장은 눈물 바다가 된다고. 웃음과 감동으로 가득 채워진 대니 구 패밀리의 하루에 기대가 모인다.

 

대니 구가 부모님을 위해 준비한 서프라이즈 환갑 이벤트는 오늘(7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나 혼자 산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부천시] 부천-가와사키, 뜨거운 하늘 아래 명승부 펼쳐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