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카시-dica詩] 아집의 강

양성수 시인 | 기사입력 2021/11/22 [15:06]

[디카시-dica詩] 아집의 강

양성수 시인 | 입력 : 2021/11/22 [15:06]

                         

                               아집의 강

 

 

 

                견고한 나만의 벽 세울지라도

                마음 한 두개 건널 수 있는 다리는 놓여져야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부천시민 삶과 감정, 도시 문학으로 재탄생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